교량 구조물 장기모니터링 응용

    분산 및 동기화 된 측정 시스템
  • 높은 채널 분해능
  • 전기적으로 절연된 입력
  • 128MB 내장플래시 메모리(외부USB 장치에 의해 확장가능)
  • 유연한 로깅기능 (샘플속도 정의하여 작업을 제어하는 이벤트)    
         (예: 최소, 최대, 표준 편차와 평균 통계 값의 로컬 계산)
  • 중요한 상황의 경우를 자동 알람 메시지 생성
  • 현장직원 상주 필요없이 재부팅 
  • 보조 통신 채널을 통해 원격 모니터링
  • 심플한 디자인과  EMI 내구성 유연한 현장 설치성 제공




  • 장기 모니터링 측정

    주요 교량, 고속도로, 터널, 댐, 건축물등 구조물은 단기 혹은 장기적으로 소재 노화로 인해 외부 영향 (날씨, 기계적 부하등). 모니터링 및 계측이
    필요한 이유의 초점은 인간의 보호입니다.
    Q.series와 e.series 시스템은 정적 동적 데이터로거 제품으로 캡처 신호를 동적으로 측정 또는 몇 시간의 간격에 대한 지능형 솔루션 제공 합니다. 
    장비의 최소 전력 소비 (예: 태양 전원 공급 장치)와 함께 필드에 문제 자유로운 사용을 보장합니다.



    Performance Monitoring – Building and Construction

    • 1년 366일, 매일 24시간 간트너 제품은 산업영역에서 연속적인 사용에 있습니다. 풍향, 공기압력((기상 바람 속도와 같은 파라미터의 함수) 및
       온도,변형, 힘, 크랙 폭, 진동, 압력에 대한 데이터를 저장하고 장거리의 데이터 전송 및 그신호들은 동기화하여 획득되고 관리됩니다. 





      특별한 건축 구조물









      건축물은 프랑스의 미요교처럼, 브라가, 포르투갈 또는 이스탄불의 보스포러스
      교량 그리고 유럽컵 경기장은 지속적으로 자신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모니터링
      해야합니다.





      역사적인건축물










      독일의 오래된 도시 뉘른베르크, 보스니아 헤르 체코 비나에서 벽, 또는 역사
      적인 교량, 구조물의 모니터링을 시행하므로서 과부하 및 손상의 발생등을 방
      지하는데 도움이됩니다.





      교량











      로드는 고속도로 교량에서 수행하고저하는 유지 보수 작업의 기간에 걸쳐 모
      니터링해야한다. 다리에 다른 측면에서 차량의 재배치는 특히 특정 스트레스
      와 스트레인을 초래합니다.






      바람 터빈, 교량 및 다른 구조에 대한 동적 구조적 무결성 모니터링

      • 분산 및 동기화 된 측정 시스템
      • 높은 채널 분해능
      • 전기적으로 절연된 입력
      • 128MB 내장 플래시 메모리 (외부 USB 장치에 의해 확장 가능)
      • 유연한 로깅 기능 (샘플 속도 정의하여 작업을 제어 하는 이벤트)    
             (예: 최소, 최대, 표준 편차와 평균 통계 값의 로컬 계산)
      • 중요한 상황의 경우를 자동 알람 메시지 생성
      • 현장직원 상주 필요없이 재부팅 
      • 보조 통신 채널을 통해 원격 모니터링
      • 심플한 디자인과  EMI 내구성 유연한 현장 설치성 제공


         



        상호:  (주)인덱스티엠 I 주소: 16514,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법조로 25, 광교 SK VIEW Lake, A동 1602호 (내방객: 24층 회의실 사전예약)
        사업자등록번호: 214-03-16174  I  대표자: 조인복  I  대표: 031-895-4370  
        Copyright @ 2000-2020 INDEXTM Corporation All Right Reserved
                본 홈페이지의 무단복제를 불허함
                 INDEXTM Corporation  A-1602, SK VIEW Lake Tower, 25, Beopjo-ro, Yeongtong-gu, Suwon-si, Gyeonggi-do, 16514, Korea.